커뮤니티

연구소식

알코올 중독환자 미술치료 효과 확인...알코올 의존도 52% 불안 62% 감소

작성자
grad
작성일
2023-05-31 17:18
조회
861
미술치료가 알코올 중독 회복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차 의과학대학교 일반대학원 백광현 교수(바이오융합학과)와 강수지 박사(임상미술치료전공)팀은 미술치료가 알코올 중독 환자의 스트레스 반응을 줄이고, 성격과 뇌파의 변화를 일으켜 알코올 중독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표했다.

연구팀은 알코올 사용 장애가 있는 35명의 성인남녀를 두 그룹(실험군·대조군)으로 나눠 미술치료 전·후의 스트레스 저항력과 뇌의 활성도 등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 미술치료를 받은 실험군은 알코올 의존도 52.3%, 불안 62%, 알코올 우울증 64%가 감소했다. 충동성은 27%,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알려진 코르티솔도 약 4.8%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대조군은 알코올 의존도, 불안, 우울, 충동성, 스트레스 수치가 모두 증가했다.

미술치료가 알코올 중독 환자에게 질병 치료라는 심리적 저항감을 줄여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사실도 확인했다. 강수지 박사는 "미술치료는 치료 진입 장벽을 낮추고 중독 환자들의 중추 신경계를 자극해 특정 감정을 유도하고, 정서적·생리적 반응을 행동으로 변환하는 것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백광현 교수는 "알코올 사용 장애 환자에 대한 미술치료는 회복과 치료를 빠르게 하고, 신체 내 면역세포, 중독 바이오마커, 뇌파와 성격 변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생의학과 정신건강과의 연결을 강화해 중독 재활치료에서의 미술치료 응용 가능성을 확대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SCI 과학저널 'PLoS One'에 최근 게재됐다.

한편, 백광현 교수 연구팀은 '알코올 사용 장애 진단을 위한 분석방법 및 키트(특허번호 제 10-2107543호)를 국내 다양한 중독재활치료에 활용할 계획이며, 국제 특허를 출원해 심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2023060101000011700300412.jpg
백광현 교수(왼쪽)와 강수지 박사